‘18년째 나눔 실천’ 목원대 직원봉사동아리, 어려운 이웃에 즉석밥·라면 40상자 기탁
‘18년째 나눔 실천’ 목원대 직원봉사동아리, 어려운 이웃에 즉석밥·라면 40상자 기탁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1.12.28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원대 직원봉사동아리 '사랑나누기'가 대덕구 신탄진 소재 저소득 어르신을 위해 즉석밥과 라면 등을 기탁했다. [교육사랑신문 권성하 기자]
목원대학교 직원봉사동아리 ‘사랑나누기’ 회원들이 대전 대덕구 신탄진동에 라면과 즉석밥 등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육사랑신문 권성하 기자]

목원대학교 직원봉사동아리 ‘사랑나누기’가 대전 대덕구 신탄진동에 저소득층 어르신을 위한 즉석밥(햇반)과 라면 20상자씩을 기탁했다.

목원대 직원을 주축으로 조직된 사랑나누기는 대전지역 독거노인이나 소년소녀가정 등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집수리 및 연탄 배달 봉사를 하고 쌀·라면 등 식료품을 지원하는 순수 봉사동아리 단체다.

이들은 18년째 소외된 이웃에게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연탄과 식료품 등을 나누고 있다.

현재까지 5만여장의 연탄을 배달했고 쌀 2000㎏, 라면 200여상자 등을 소외된 이웃에게 지원했다.

이들은 매월 급여에서 일정 금액을 모아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마련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급등한 연탄값과 쌀값 등을 고려해 회비를 두 배로 인상할 계획이다.

김진환 사랑나누기 회장(평가·감사팀장)은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마음을 함께 나누고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라며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드는 데 작은 힘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