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사노조, "대전교육청 교사 돌봄업무 배제안 마련하라"
대전교사노조, "대전교육청 교사 돌봄업무 배제안 마련하라"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1.09.2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명 운동에 교사 2200여명 동의..."의미 무겁게 수용해야"
1300여명 가입한 대전지역 최대 교원 노조 단체행동 주목
대전교사노조가 학교 돌봄행정업무에 교사들을 빼는 방안을 촉구하며 벌인 서명운동에 참여한 2200여명의 교사 동의서를 28일 대전시의회 구본환 교육위원장에게 전달했다. [교육사랑신문 권성하 기자]
대전교사노조가 학교 돌봄행정업무에 교사들을 빼는 방안을 촉구하며 벌인 서명운동에 참여한 2200여명의 교사 동의서를 29일 대전시의회 구본환 교육위원장에게 전달했다. [교육사랑신문 권성하 기자]

대전교사노조가 돌봄행정업무에서 모든 교사들을 빼는 것을 골자로 하는 단체 서명을 대전교육청과 대전시의회에 전달해 주목된다. 내년 6.1지방선거 대전교육감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1300여명이 가입한 대전지역 최대 교원노조의 단체행동이어서 파장이 클 전망이다.

대전교사노조는 29일 대전교육청과 대전시의회를 방문해 지난 9월 8일부터 18일까지 대전지역 전체 교사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학교 돌봄행정 업무에서 교사들을 배제하는 서명 운동' 결과를 전달하고, 대전교육청의 확실한 이행을 촉구했다.

서명에는 2200명이 넘는 교원들이 서명했다.

대전교사노조가 집단 서명 운동을 벌인데는 지난 8월 4일 교육부가 발표한 초등돌봄교실의 질 개선 및 돌봄업무 체계화를 위한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 방안에 따른 조치다. 개선 방안은 현행 '교사 중심'의 돌봄 행정 체계 운영에서 '돌봄전담사' 중심의 행정 지원 체계 구축을 담았다.

이에 대전교사노조는 교육부의 개선 방안이 ▲교사 중심의 돌봄행정업무 체계의 부당함 ▲그로 인한 교사들의 고충 ▲비정상적인 교육활동 유발 등의 부작용을 해소하는 대책이라며 대전교육청의 후속 조치를 요구한 상황이다.

돌봄행정업무에서 교사들이 벗어나는 것은 오랜 염원이며 교육부가 돌봄행정업무를 돌봄전담사가 맡도록 개선 방안을 마련한 만큼 교육청도 상응하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전교사노조 이윤경 위원장은 "현재 대전교육청은 학교 업무 분장이 학교장의 재량이라는 이유로 학교에 공을 떠넘기는 실정이며 그 결과로 지역별, 학교별 돌봄행정업무 담당자는 천차만별이고, 분쟁과 고통을 결국 교사들이 떠안고 있다"며 "돌봄행정업무에 대한 교사 배제방안 마련을 다시 한번 촉구하며 대전교육청이 학교 업무는 교장 재량이라는 맹점 투성인 주장을 거두고, 단시간에 많은 동의를 얻은 이번 서명운동의 의미를 무겁게 수용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