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이상수 교수팀, 양대 디자인어워드 석권
KAIST 이상수 교수팀, 양대 디자인어워드 석권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1.08.2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F디자인 어워드 8개 부분 수상 이어 레드닷디자인에서 본상 2개 추가
KAIST 이상수 교수팀이 사회적 책임 투자를 기반으로 디자인된 투자 어플케이션 '얼라인'과 물에 들어가지 않고도 스쿠버 다이빙의 전 과정을 훈련할 수 있는 '블로우이언시(사진 아래)' 작품으로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2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교육사랑신문 권성하 기자]
KAIST 이상수 교수팀이 사회적 책임 투자를 기반으로 디자인된 투자 어플케이션 '얼라인'과 물에 들어가지 않고도 스쿠버 다이빙의 전 과정을 훈련할 수 있는 '블로우이언시(사진 아래)' 작품으로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2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교육사랑신문 권성하 기자]

KAIST 이상수 산업디자인학과 교수가 이끄는 디자인팀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2021'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2개의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20일 KAIST에 따르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디자인어워드와 함께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지난 4월에 제품 디자인 수상작 발표에 이어 최근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 입상작을 발표했는데 이상수 교수 연구팀의 '얼라인(ALINE)'이 선정됐다.

'얼라인'은 새로운 개념의 투자를 돕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솔루션으로 최근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사회적 책임 투자(ESG)를 기반으로 기존의 수익률 중심의 투자 방식에서 벗어나 사용자의 가치관을 반영해 소비를 유도하는 서비스다.

서비스 개발 및 디자인에 정은희, 남서우, 박수연, 황영주, 에드윈 트루먼(Edwin Truman), 이선옥, 최다솜 학생이 참여했고, NH투자증권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진행됐다.

두 번째 수상작은 '블로우이언시(Blow-yancy)'다. 스쿠버 다이빙 연습을 돕는 가상현실(VR) 솔루션으로 바다에 들어가지 않고도 중성 부력 등 다이빙의 전 과정을 훈련할 수 있는 VR마스크·호흡센서·컨트롤러의 구성으로 디자인됐다.

KAIST 이상수 교수
KAIST 이상수 교수

중성 부력이란 깊은 물속에서 중력과 부력이 동일하게 작용해 뜨지도 가라앉지도 않는 상태다. 부력 조절에 익숙하지 않은 초심자가 바다에서 다이빙 연습을 하면 심리적인 두려움을 갖게 되고, 실수로 바닷속의 산호를 건드려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디자인 및 개발에 배수정 학생이 참여했다.

이상수 교수팀은 지난 4월 iF디자인 어워드에서 8개의 상을 수상한데 이어 이번 레드닷 어워드에서 2개의 상을 추가해 올해에만 총 10개의 디자인상을 휩쓸었다.

대학 연구실에서 구성된 디자인팀이 일반 기업 경쟁 부문에 참가해 10개의 수상 실적을 올린 것은 국제적으로도 극히 드문 쾌거다. 또 '얼라인(ALINE)'은 iF디자인어워드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고, 이번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의 본상 수상작으로 선정돼 양대 디자인 어워드를 모두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상수 교수는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을 이어가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UX디자인분야 최고의 기관으로서의 글로벌 리더십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