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전국 고교 대학진학률 72.5%...전년대비 2.1%p 증가
2020년 전국 고교 대학진학률 72.5%...전년대비 2.1%p 증가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1.01.1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권 재수·N수 선택 많은 지역일수록 진학률 낮아
수능비중 늘어나는 2022학년도부터 추이 달라질 듯
2020년 올해 전국 고등학교의 대학진학률이 72.5%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대비 2.1%p 오른 수치다.
2020년 올해 전국 고등학교의 대학진학률이 72.5%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대비 2.1%p 오른 수치다.

올해 고등학교 대학진학률은 72.5%로 전년도 70.4%와 비교해 2.1%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서울 여부에 따라 상위권 학생들의 재수나 N수 선택이 많을 수록 대학진학률이 낮아진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14일 교육통계서비스(https://kess.kedi.re.kr/index)에 따르면 2020년 대학진학률이 전년 대비 소폭 상승한 것은 2020년 고등학교 졸업자 수가 50만 373명으로 전년도 56만 8736명에 비해 6만 8363명(12.0%)가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단, 학령인구 감소 대비 대학진학률 상승폭이 크지 않은 이유는 2020 수능 지원자(54만 8734명) 중 졸업생수가 14만 2271명으로 전년도(2019) 수능 지원자(59만 4924명) 중 졸업생수(13만 5482명)와 비교해 6789명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내년 2021년 대학진학률은 고등학교 졸업자수 감소(약 6만명)와 졸업생 수능 지원자수(13만 3070명 감소/ 전년 대비 9202명↓)에 의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 시·도별 서울·경기·인천 낮아... 재수 선택 많은 탓

시·도별 대학진학률은 서울이 58.7%로 가장 낮았다. 전국 평균보다 13.8%p 밑돌았다. 이어 경기 70.5%, 인천 70.8% 순으로 낮았다.

대학진학률이 가장 높은 시·도는 경남으로 81.9%를 기록해 전국 평균보다 9.4%p 상회했다. 세종 81.1%, 울산 80.4%, 광주 80.0% 등도 높게 나타났다.

서울이 고교 대학진학률에서 최하위를 기록한 것은 2000년 이후 계속 이어진 현상이며 최근 20년 동안 전국 평균 대비 10-16% 정도 낮았다.

경기지역의 대학진학률도 최근 낮아지고 있다. 2008년 84.4%에서 2009년 82.3%, 2010년 77.8% 등에 이어 2012년 69.2%, 2019년 68.5% 등을 기록했다.

인천도 대체로 2009년까지는 전국 평균 진학률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2010년 77.4%로 평균보다 1.6% 낮았고, 2011년 67.8%, 2019년 68.6% 등으로 형성된다.

서울과 경기, 인천 지역은 고등학교 학생수가 전국의 절반(2020년 기준 고등학교 전체 학생수의 48.6%)에 해당되지만 진학률이 낮은 이유는 재수 등 N수생이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오종운 평가이사는 "이들 지역에 명문대가 집중돼 있는데 타 지방소재 고교생들이 대거 진학하면서 합격선이 높아졌고,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소재 고교생들이 인서울에 합격할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줄게된다"며 "다른 시·도에 비해 이들 지역의 학생들이 월등히 많이 재수를 선택한다"고 설명했다.

고등학교 대학진학률에서 눈여겨 볼 점은 상위권 학생들의 재수 선택 비중이 높은 지역의 대학진학률이 낮다는 점이다.
고등학교 대학진학률에서 눈여겨 볼 점은 상위권 학생들의 재수 선택 비중이 높은 지역의 대학진학률이 낮다는 점이다.

■ 서울 자치구별, 서초구·강남구가 낮아

서울의 25개 자치구별로 분석하면 대학진학률 성향이 더욱 두드러진다. 서울 서초구가 대학진학률 49.7%로 절반에 못미치고, 강남구는 50.6%로 절반 수준이다.

학교별로는 일반계고(일반고, 자율고, 특목고) 기준으로 휘문고(강남구 소재, 광역 자사고)가 대학진학률 39.7%로 가장 낮았고, 강남구 18개교 중 중동고(44.9%), 경기고(46.1%), 압구정고(46.7%), 단대부고(49.9%) 등 5개교는 대학진학률이 50% 미만이다. 서초구 10개교 중 세화여고(광역 자사고, 40.0%), 세화고(43.2%), 상문고(45.7%), 반포고(48.3%) 등 4개교가 대학진학률 50% 미만인 학교들로 꼽혔다.

오종운 평가이사는 "서울 강남구, 서초구 소재 일반계고 학생들 중 절반 가까이 재수를 한다고 볼 수 있다"며 "양천구, 송파구, 노원구 등도 일반계고 학생들 중 약 40% 안팎으로 재수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를 전국단위로 확대하면 경기지역은 신도시(분당, 일산, 평촌)를 중심으로, 부산(해운대구), 대구(수성구) 등 광역시 교육특구를 중심으로 대학진학률이 낮고, 일반계고 학생들의 20%에서 40%까지 재수를 선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이같은 현상은 2022학년도 대입부터 다소 완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오종운 평가이사는 "전반적인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영향과 주요 대학들의 수능 중심의 정시 비중(40% 이상)을 늘리면서 달라질 것"이라며 "서울 강남권 소재 고교 대학진학률이 종전 대비 상승하여 재수 비율도 그만큼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대학진학률은 학령인구, 수능 지원자수, 재수생 숫자 등의 등락에 따라 변수가 생기고 있다.
고등학교 대학진학률은 학령인구, 수능 지원자수, 재수생 숫자 등의 등락에 따라 변수가 생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